KOREAN ENGLISH
재벌가
모든 것이 있다!
국내 최초
재계 포탈사이트
재벌닷컴!
회원가입
대한민국 기업순위
기획&연재
기업PR
보도자료
 대주주 평가자료
 상장사 1000억원 넘는 주식..
 상장사 1000억원 넘는 주식..
 상장사 1000억원 넘는 주식..
 대기업 평가자료
 (2016) 등기임원 보수랭킹
 (2016) 10대그룹 사외이사..
 (2014년) 30대그룹 경제비..
 금주의 지분변동
 주간 대주주 주식매매(12...
 주간 대주주 주식매매(12...
 주간 대주주 주식매매(12...
재벌닷컴
대한민국 기업순위
[2016] 대한민국 5000대기..
[2016] 대한민국 5000대기..
재벌닷컴
기획연재
[기획분석] 현대차 친환경..
[한미약품] 신약개발 쉽게..
재벌닷컴
기업PR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
효성, 나눔으로 더불어 행..
재벌닷컴
보도자료
[2013. 11. 21] 10대그룹..
[2013.08.28] 30대 제조업..
 
> 재계25시 > 기획연재
[現代起亞車] '創造的 品質經營'


현대·기아차의 ’품질경영’이 글로벌 시장에서 고객 만족으로 꽃을 피우고 있다. 세계적인 자동차메이커로 부상한 현대·기아차의 성장 원동력은 ’품질경영’이다. 

현대·기아차는 정몽구 회장 주도의 강력한 품질경영 드라이브로 글로벌 자동차시장에서 유례없는 고속성장을 이뤄왔다. 현대·기아차의 ’품질경영’ 역사와 성장의 발자취를 집중 조명해본다. 

현대·기아차의 품질경영은 지난 1999년 정몽구 회장이 취임한 이후 줄곧 추진해온 제1의 경영목표였다. 

정몽구 회장은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에 2002년 3월 품질총괄본부를 만들고, 이듬해 2월에는 북미 및 해외품질 조직을 신설, 정비 및 품질부문을 전체적으로 관리 운영함으로써 세계시장을 향한 품질개선 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또한 현대기아차 품질경영의 전초기지로서 세계 200여 개 국가에서 현대차의 품질문제를 실시간 체크하는 글로벌 품질상황실은 하루 24시간 일년 365일 가동되고 있다.

이러한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지난 2008년 세계적으로 블어 닥친 금융위기와 연이은 경기침체로 자동차 수요가 급감하는 상황에서도 현대차는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영 안정화에 주력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달성해왔다.

■ ‘GQ-3355’…제품 품질 3년내 세계3위, 브랜드품질 5년내 세계5위 선언



현대·기아차는 지난 2008년 12월, 지금까지의 품질경영 기법을 보다 새롭게 차별화한 ‘창조적 품질경영(Creative Quality Management)’ 전개를 선포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창조적 품질경영의 추진과 무결점 품질혁신활동을 통해 ‘GQ(Global Quality)-3355’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GQ-3355’는 글로벌 제품 품질은 3년 안에 세계 3위권, 브랜드 인지품질은 5년 안에 세계 5위권에 올라 최고의 품질브랜드로 성장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몽구 회장의 리더십 아래 지속적으로 추진돼온 현대기아차의 품질경영은 2006년 제이디 파워(J.D. Power) 신차품질조사에서 102점을 얻어, 도요타(4위, 106점), 혼다(6위, 110점), 아우디(18위, 130점), 벤츠(25위, 139점), BMW(27위, 142점) 등을 제치고 일반브랜드 순위로는 당당히 1위를 달성함으로써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현대차는 2009년에도 신차품질조사 일반브랜드 순위에서 도요타를 제치고 최고의 위치에 올랐으며, 신차품질의 우수성은 내구품질 향상으로도 이어져 2008~9년 2년 연속 제이디파워(J.D. Power) 내구품질조사(VDS : 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서 닛산과 폭스바겐을 제치고 일반 브랜드 중 6위를 달성하였다.

■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품질’로 인정받다

(1) 미국 시장에서의 성과

현대·기아차는 미국 최고 권위의 품질조사에서 최상의 성적을 거두며 전세계에 한국차의 위상을 드높였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6월 22일(현지시간) 발표한 ‘2016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33개 전체브랜드 가운데 기아차가 1위(83점), 현대차가 3위(92점)에 오르고, 총 11개 차종이 차급별 평가에서 수상하는 등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이 신차 품질조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를 대상으로 구입 후 3개월이 지난 차량의 고객들에게 233개 항목에 대한 품질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건수로 나타낸 결과며,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음을 의미한다.

특히 조사결과는 미국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기준으로 적극 이용될 뿐만 아니라 업체별 품질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로 활용되고 있어 이번 결과가 향후 현대•기아차의 판매 확대 및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는 2013년부터 3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켜온 포르쉐를 제치며 한국 자동차 업체로는 처음으로 전체브랜드 1위를 달성했으며, 현대차 또한 전년 대비 1계단 상승하며 3위에 올라 지난 2006년(3위)에 이어 최고 순위를 기록하는 등 양사 모두 글로벌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 (2015년 전체 브랜드 기아차 2위, 현대차 4위)

또한 기아차는 1987년 시작된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 30년 역사 중 지난 1989년 도요타가 1위를 기록한 이후 두 번째이자 27년만에 처음으로 일반브랜드로서 전체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 조사에서 현대·기아차는 독일 대표 브랜드인 벤츠, BMW, 아우디 등은 물론 일본과 미국의 렉서스, 인피니티, 캐딜락 등 유수의 고급브랜드를 모두 제치며 한국차의 품질이 세계 최정상에 올랐음을 전세계에 보여줬다.

아울러 현대·기아차는 21개 일반브랜드 중에서도 도요타, 쉐보레, 폭스바겐 등을 제치고 기아차 1위, 현대차 2위를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1,2위를 동시에 석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2015년 일반브랜드 기아차 1위, 현대차 2위)

현대·기아차는 총 25개의 차급별 평가에서도 11개 차종이 수상하며 차량 품질의 우수성도 함께 입증했다.

먼저 ▲현대차 엑센트는 소형 차급에서 ▲현대차 그랜저(현지명 아제라)는 대형 차급에서 ▲기아차 쏘울은 소형 다목적 차급에서 ▲기아차 스포티지(구형)는 소형SUV 차급에서 각각 1위에 올라 2년 연속으로 4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수상했다.

특히 엑센트는 소형 차급에서 3년 연속, 쏘울은 소형 다목적 차급에서 2년 연속으로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하며 우수한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현대차의 ▲제네시스(DH)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벨로스터 ▲투싼, 기아차의 ▲프라이드(현지명 리오) ▲K3(현지명 포르테) ▲쏘렌토 등 총 7개 차종이 차급 내 2위와 3위에게 주어지는 ‘우수 품질상(Top 2 and 3 Models per Segment)’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외에도 현대·기아차는 공장 내 제조품질 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동시에 추구하는 ‘품질생산성(Qualitivity)’ 혁신 활동의 성과를 바탕으로 쏘울을 생산하는 기아차 광주 1공장이 지난해 ‘아시아 지역 우수 품질공장상’ 금상을 수상한데 이어 올해에도 동상을 수상하며 2년 연속 품질 우수 공장에 선정됐다.

현대·기아차는 2000년 그룹 출범 이후 정몽구 회장의 확고한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품질 면에서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해왔다.

정몽구 회장은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고객이 믿고 탈 수 있는 자동차를 생산하는 것이며, 그 기본이 바로 품질”이라는 ‘품질 제일주의’ 원칙을 바탕으로 임직원들에게 품질에 대한 중요성을 항상 강조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정몽구 회장은 ‘품질 안정화’를 넘어 고객에게 감동을 주는 ‘품질 고급화’를 새로운 과제로 제시해왔으며, 이 같은 품질에 대한 확신과 자신감은 제네시스라는 독자 브랜드 탄생으로 이어지게 됐다.

이번 신차품질조사에서 2세대 제네시스(DH)는 중형 프리미엄 차급 ‘우수 품질상’을 수상했고, 내년 조사에서부터 별도 평가를 받게 될 제네시스 브랜드 또한 높은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우수한 품질평가를 획득하며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점점 높아지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기존 차량 개발 기준보다 한층 더 강화된 ‘품질 표준(Q-Standard)’을 운영하고, 현장에서 협력사와 함께 직접 품질을 검증하는 고유의 소통 및 협업 기반시설인 ‘품질 클러스터(Q-Cluster)’를 구축하는 등 시장과 고객 중심의 품질향상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차는 대표적인 품질평가 지표인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에서 지난 2000년 현대차가 전체브랜드 34위, 기아차가 37위에 불과했으나 이후 꾸준히 순위가 상승하며 드디어 올해 1위를 차지하기에 이르렀다.



(2) 중국 시장에서의 성과



현대ㆍ기아차가 중국 신차품질조사에서도 최상위권에 함께 오르며 최고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ㆍ기아차는 9월 29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발표한 ‘2016 중국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전체 45개 일반브랜드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2위, 기아자동차가 4위를 기록하며 양사 모두 최상위권에 진입하는 동시에 총 13개 차급에서 4개 차종이 1위에 오르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로써 현대ㆍ기아차는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중국에서 우수한 품질이라는 강력한 무기를 바탕으로 시장 공략에 한층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는 중국 주요 62개 도시에서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판매된 71개 브랜드, 259개 차종을 대상으로 구입 후 2~6개월이 지난 고객들에게 신차품질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건수로 나타낸 것으로, 점수가 낮을수록 고객의 품질 만족도가 높은 것을 의미한다.

현대차는 이번 조사에서 84점으로 미니(80점)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일반브랜드 부문 1위에 오른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품질 최고 기업에 등극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와 함께 기아차도 92점으로 지난해 5위에서 1계단 상승한 4위를 기록함으로써 양사 모두 GM, 폭스바겐, 도요타, 혼다, 닛산 등 판매 상위권의 주요 업체를 모두 제치며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ㆍ기아차는 13개 차급별 평가에서도 현대차의 ▲신형 쏘나타 ▲신형 투싼 ▲싼타페와 기아차의 ▲K2 등 총 4개 차종이 각각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수상했다.

현대차는 총 3개 차종이 1위에 올라 가장 많은 1위 차종을 배출했으며, 특히 신형 투싼은 올해 월 평균 1만2천대 이상씩 판매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차급 내 최고 품질까지 인정받으며 향후 판매 전망을 더욱 밝게 했다.

구체적으로 ▲소형차 부문에서 K2(89점) ▲고급 중형차 부문에서 신형 쏘나타(64점) ▲컴팩트 SUV 부문에서 신형 투싼(63점) ▲대형 SUV 부문에서 싼타페(67점)가 각각 차급 1위에 오르며 최고 품질 차량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ㆍ기아차는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에서 지난 2005년 현대차가 197점, 기아차가 265점을 기록하는데 그쳤으나 11년 만인 올해 84점, 92점을 각각 기록하며, 판매 확대에 이어 품질경영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이 같은 성공은 밍투, ix25, K2 등과 같이 개발 단계부터 중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철저히 분석해 선보인 현지 맞춤형 신차들이 큰 역할을 했기에 가능했다.

특히 최근 현지 업체들의 저가 SUV 공세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SUV 시장에서 고객들에게 우수한 품질과 성능을 인정받음으로써 중국 SUV 시장 내 전통 강자의 자리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현대ㆍ기아차는 자동차 업체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품질 평가에서 최고 우수 기업에 선정됨에 따라 중국 시장에서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현대ㆍ기아차는 품질 경쟁력을 기반으로 브랜드, 판매, 서비스 전 부문의 경쟁력 강화와 고객 만족도 제고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다지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중국 신차품질조사 최상위권 달성은 중국 자동차 시장의 성장 둔화와 업체들 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이룩한 것으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최고 수준의 품질 경쟁력 확보와 소비자 특성을 반영한 최적화된 전용 모델 투입으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ㆍ기아차는 ▲미국 제이디파워 ‘2016 신차품질조사(IQS)’ 전체브랜드 중 기아차 1위, 현대차 3위 달성 ▲중국질량협회 ‘2016 고객만족도 조사(CACSI)’ 8개 차종 1위 수상 등 올해 들어 세계 양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우수한 품질 경쟁력을 잇달아 인정받고 있다.

 

중국 자동차 내구품질조사에서 베이징현대의 5개 차종이 1위를 차지해, 최우수 차종을 가장 많이 배출한 브랜드에 ‘베이징현대’가 이름을 올렸다.

제이디파워(J.D.Power)가 발표한 ‘2016 중국 내구품질조사(VDS: 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 따르면 베이징현대의 베르나, 위에둥, 투싼(JM), ix35(LM), 싼타페 총 5개 차종이 해당 차급에서 1위에 올랐다.

이번 조사는 2012년 5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신차를 구매한 중국 주요 46개 도시 거주 1만 9천여명 고객을 대상으로 신차 100대당 불만 건수를 조사해 만족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 만족도가 높은 것을 의미)

조사 대상은 중국 내 시판하는 65개 브랜드의 191개 차종이며, 제이디파워는 이들 차종을 대상으로 총 15개 차급별 내구품질 순위를 발표했다.

그 결과 베이징현대는 소형차(Compact Upper), 준중형차(Midsize), 소형SUV(Compact SUV), 중형SUV(Midsize SUV), 대형SUV(Large SUV) 등 총 5개 차급에서 각각 1위를 배출했다.

차급별로는 베이징현대의 베르나(117점)가 소형 차급에서 폭스바겐 폴로(132점)를 제치고 1위에 올랐고, 위에둥은 122점을 획득해 푸조 308(127점), 폭스바겐 골프(128점) 등을 제치고 준중형 차급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SUV 차급에서는 베이징현대의 투싼(JM)이 110점으로, 뷰익 앙코르 등을 제치고 소형 1위에, ix35(LM)가 115점으로 중형 1위, 싼타페가 99점으로 대형 1위에 올라 중국 SUV 시장에서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

브랜드별 순위에서도 베이징현대는 전체 45개 일반브랜드 중 4위에 올라 작년보다 한 계단 올라섰으며, 둥펑위에다기아도 8위에 올라 상위권을 유지했다.(2014년 베이징현대 2위/둥펑위에다기아 7위, 15년 베이징현대 5위/둥펑위에다기아 7위)

회사 관계자는 “지난 9월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도 베이징현대(2위/45社)와 둥펑위에다기아(4위)가 상위권에 오른 데 이어 이번 내구품질조사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어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특히 베르나, 위에둥과 같이 승용 주력 모델은 물론 수요가 크게 늘어나는 SUV 차급에서도 1위에 오른 만큼 중국 시장 공략에 한층 힘을 쏟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뿐 아니라 현대기아차는 중국 최고 권위의 고객만족도 조사에서도 8개 차종이 차급별 종합 만족도 평가 및 서비스 부문 평가에서도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둬 최고 수준의 상품성 및 서비스 경쟁력을 갖춘 브랜드로 인정받았다.

현대ㆍ기아차는 27일 중국질량협회가 발표한 ‘2016 고객만족도 조사(CACSI: China Automobile Customer Satisfaction Index)’에서 베이징현대의 신형 아반떼(현지명 링동)과 신형 투싼 등 5개 차종과 둥펑위에다기아의 신형 스포티지(현지명 KX5), K3 등 3개 차종 등 총 8개 차종이 차급별 종합 만족도 및 올해의 신차 부문 1위에 올랐다.

이와 함께 최근 서비스 영향력이 증대함에 따라 차급별 평가와 별도로 발표되는 업체별 정비 서비스 만족도 부문에서도 베이징현대가 정비 서비스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중국 고객만족도 조사’는 중국 정부 산하기관인 중국질량협회의 고객업무부 주관으로, 매년 농업, 공업 분야의 강철, 기계, 자동차 등 다양한 업종에 걸쳐 고객 방문 면담 방식으로 진행되는 중국 최고 권위의 소비자 만족도 조사다.

올해 자동차 부문 평가는 총 50개 메이커, 58개 브랜드의 176개 차종을 대상으로 중국 주요 65개 도시에서 조사를 진행, 차량의 성능, 설계, 품질신뢰성, 정비 및 판매서비스 등 다양한 항목에 대한 평가를 바탕으로 ▲차급별 종합 만족도 ▲판매 서비스 만족도 ▲정비 서비스 만족도 등 3개 부문의 순위를 발표했다.

<차급별 종합 만족도 - 올해의 신차 부문>

먼저 올해의 신차 부문에서는 베이징현대의 신형 아반떼(현지명 링동)과 둥펑위에다기아의 신형 스포티지(현지명 KX5)가 각각 ‘2016년 올해의 신차’ 중형 승용차, 중형 SUV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기존 중국형 아반떼 랑동(국내명 아반떼MD)이 지난해 ‘10만~15만 위안 중형차’ 부문 1위에 오른데 이어 최근 새롭게 선보인 링동 역시 첫 해에 ‘2016년 중형 신차’ 부문 1위에 올라 중국 시장 공략의 주역으로 평가받는 아반떼 시리즈의 위상을 이어갔다.

올해 3월 출시된 링동은 판매 첫 달부터 곧바로 1만대를 돌파하는 등 8월까지 총 7만 1,168대가 판매되며 단숨에 준중형급 대표 차종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현대ㆍ기아차는 2014년 베이징현대의 밍투를 시작으로 지난해 베이징현대의 ix35와 둥펑위에다기아의 KX3 동시 선정에 이어 올해도 두 차종이 동시에 1위에 오르는 등 해마다 새롭게 선보이는 모델들이 현지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차급별 종합 만족도 - 승용 부문>

승용 부문에서는 베이징현대의 ▲베르나(국내명 엑센트) ▲밍투, 둥펑위에다기아의 ▲K3 ▲K5(구형) 등 4개 차종이 차급별 종합 만족도 1위에 선정됐다.

‘10만~15만 위안 중형차’ 부문에서는 지난 4월 개조차 모델을 선보인 둥펑위에다기아의 K3가 79점으로 4년 연속 해당 차급 1위에 올랐으며, 준중형급에서의 강세를 이어나갔다.

베이징현대가 2013년 최초의 중국 전용 모델로 선보인 밍투는 2014년 ‘10만 위안 이상 신차’에 이어 지난해와 올해는 ‘25만 위안 이하 중대형차’ 부문에서 1위를 수상하는 등 우수한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3년 연속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차급별 종합 만족도 - SUV 부문>

SUV 부문에서는 베이징현대의 신형 투싼, ix35(구형 투싼ix)가 ‘15~20만 위안 중형 SUV’ 부문에서 80점으로 공동 1위에 올라 중국 자동차 시장 내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SUV 시장에서의 우수한 경쟁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특히 투싼ix는 2014년과 2015년에 이어 3년 연속 1위에 오르며 품질과 성능의 우수성을 꾸준히 인정받고 있다.

최근 중국 시장은 저가 공세를 앞세운 중국 로컬 업체들의 SUV 모델들이 득세하며 합자 업체들의 수요가 점차 감소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현대ㆍ기아차는 우수한 품질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중국 SUV 시장의 전통 강자로서의 위상을 입증했다.

<정비 서비스 만족도 / 판매 서비스 만족도 부문>

차급별 평가와는 별도로 발표되는 업체별 정비 서비스 만족도와 판매 서비스 만족도 조사에서도 베이징현대와 둥펑위에다기아 양사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정비 서비스 만족도에서는 베이징현대가 81점을 획득하며 3년 연속 1위의 쾌거를 이뤘으며, 둥펑위에다기아가 지난해보다 3계단이나 상승한 2위에 오르는 등 서비스 부문의 뛰어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판매 서비스 만족도에서도 양사 모두 지난해 보다 2계단 상승한 공동 3위를 기록,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경쟁력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앞으로도 현대ㆍ기아차는 품질 경쟁력을 기반으로 브랜드, 판매, 서비스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하며 고객 만족도 제고를 통해 장기 성장 기반을 다지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딜러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 확대와 함께 연비와 성능이 개선된 터보 모델 및 사양을 조정한 신규 트림 출시, 다양한 고객 체험 마케팅 전개, 대규모 스포츠, 문화 행사 시행 등 고객 만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갈 예정이다

■ 품질을 넘어 고객의 감성까지 사로잡다

현대·기아차는  J.D파워의 2016 고객기술경험지수 (Technology Experience Index) 조사 결과 총 3개 차급에서 최고점수를 기록하며 전체 7개 차급 중 가장 많은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번에 차급별 최고 점수를 받은 차종은 현대 제네시스DH(중형 프리미엄 부문, Midsize Premium)와 투싼(소형 부문, small), 기아 K3(현지명 포르테)(콤팩트 부문, compact)이다.

JD파워에서 올해 처음으로 시행된 이 조사는 운전자 중심의 자동차 기술에 대한 고객의 경험과 사용도, 상호 작용 등을 측정하는 조사로서, 소비자가 차량 구매 후 첫 90일간 첨단 편의사양들을 활용하는 것에 대한 평가를 실시한다.

주요 평가분야는 충돌방지, 편의, 주행지원, 엔터테인먼트, 커넥티비티, 네비게이션, 스마트폰 미러링 등이 있다.

2016 美 고객 기술 경험 지수 (2016 U.S. Tech Experience Index, TXI) 는 총 17,864의 차량 소유주 (구매 또는 리스) 대상으로 한 조사로서 2016년 모델 (지난 3년 내 출시된 완전 신차, 개조차 대상) 구매 또는 리스 후 90일 경험한 이내 13,269 명 고객의 응답을 받아 작성된 것으로 조사는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실시됐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자동차에 장착된 다양한 기술 중 충돌 방지 기술이 가장 많이 활용되었을 뿐 아니라 가장 만족도가 높았으며 향후 신차 구매시 소비자들이 가장 원하는 기술이기도 하였음. 

J.D파워 크리스틴 콜로지(Kristin Kolodge) 이사는 “자동차 기술에서 중요한 건 소비자들이 기능에 대해 인지하고, 활용법을 알고, 사용하고 싶어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차량에 얼마나 많은 기능들이 탑재되었는지 보다는 얼마나 잘 전달되고 있는가가 관건, 기술의 사용성과 얼마나 차량에 적절히 융화되어 있는가가 매우 중요하다”고 밝렸다.

(3) 인도 시장에서의 성과



현대차가 인도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다 수상 브랜드에 올랐다.
현대차는 제이디파워(J.D.Power)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발표한 ‘2016 인도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이온, i10, 크레타 등 3개 차종이 차급별 1위를 달성했다.

현대차는 총 8개 차급 중 3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함으로써 각각 2개 차종이 1위에 오른 도요타와 혼다를 넘어서며 차급별 최다 1위 수상 업체에 이름을 올렸다.

제이디파워가 실시한 ‘2016 인도 신차품질조사’는 인도 주요 30개 도시에서 2015년 1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판매된 차종을 대상으로 구입 후 2~6개월이 지난 고객들에게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건수로 나타낸 것으로, 점수가 낮을수록 고객의 품질 만족도가 높은 것을 의미한다.

현대차는 이번 조사에서 엔트리 컴팩트(Entry compact) 부문에서 이온(96점), 컴팩트(Compact) 부문에서 i10(64점), SUV 부문에서 크레타(68점)가 각각 1위를 달성했다.

특히 현지 전략형 소형 SUV인 크레타는 지난해 인도 시장에 출시된 첫해 ‘2016년 인도 올해의 차(Indian Car of the Year 2016)’에 선정된 바 있으며, 신차품질조사의 첫 평가 대상이 된 올해 고객들로 하여금 품질 최우수 차량으로 인정받게 됐다.



이 같은 상품성에 힘입어 크레타는 올 들어 10월까지 7만9,541대가 판매돼 마루티 스즈키의 브레자(6만6,478대), 마힌드라의 볼라로(5만8,041대)를 크게 제치며 올해 인도 SUV 시장 전체 판매 1위가 유력시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i10이 3년 연속으로, 이온이 2년 연속으로 각각 해당 차급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인도 경소형차 시장의 절대 강자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외에도 그랜드 i10(82점), 베르나(69점)는 각 차급에서 2위를, i20(74점), 엑센트(73점)는 각 차급에서 3위를 달성하는 등 현대차 평가 모델 7개 전 차종이 차급별 3위에 진입하는 우수한 성과를 이뤄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인도 내 시장점유율 2위인 현대차가 이번 조사에서 3개 차종 1위라는 성과를 달성함에 따라 1위 업체인 마루티 스즈키를 품질 면에서 한발 앞서나가게 됐단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최고 수준의 품질 경쟁력 확보와 인도 소비자 특성을 반영한 현지 전략형 모델로 고객에게 사랑 받는 브랜드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 인도에서 지난 10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42만465대를 판매하며 사상 처음으로 연간 판매 50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4) 유럽 시장에서의 성과

현대·기아차는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 아우토빌트(AutoBild)誌 품질조사에서 2년 연속으로 최상위권에 오르며 최고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유럽 내 최고권위의 자동차 전문지인 아우토빌트(AutoBild)誌가 실시한 ‘2016 품질조사(2016 Quality Report)’에서 평가대상 20개 자동차 메이커 중 현대차가 1위, 기아차가 4위를 차지했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조사에서 2.14점을 받아 지난 2010~11년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이후 5년만에 독일 현지 및 유럽, 일본 메이커들을 제치고 1위를 탈환해 그 의미를 더했다.

기아차 역시 2.43점을 받아 4위에 오르며 현대차와 함께 독일 시장 품질평가서 2년 연속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아우토빌트(AutoBild)誌 품질조사(Quality Report)는 독일 내 판매중인 자동차 메이커들의 ▲차량 품질만족도 ▲10만Km 내구품질평가 ▲리콜 현황 ▲고객 불만 ▲정기 검사 결과 ▲정비 능력 ▲보증 정책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발표하고 있으며, 점수가 낮을수록 높은 품질수준을 의미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기아차가 이번 독일 품질조사서 다시 한 번 최상위권에 오르며 유럽차를 선호하는 유럽 자동차시장에서 품질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최고 수준의 품질을 유지함으로써 우수한 차량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유럽내 자동차 업체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품질평가에서 최고 우수 기업에 선정됨에 따라 최근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 유럽시장에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 아이오닉은 지난 10월 아우토빌트(AutoBild)誌가 실시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프리우스 하이브리드의 비교평가에서 ▲차체 ▲환경(이산화탄소 배출량, 공차중량, 주행소음 등) ▲주행다이나믹 ▲커넥티비티 ▲컴포트 ▲파워트레인 ▲비용 등 7가지 항목 중 5가지 항목에서 프리우스 하이브리드를 제치며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이 외에도 현대기아차는 ▲미국 제이디파워 ‘2016 신차품질조사’ 전체브랜드 33개 가운데 기아차 1위, 현대차 3위 ▲미국 컨슈머리포트 ‘2016 자동차 신뢰도 조사’ 전체브랜드 29개 가운데 기아차 5위, 현대차 7위 ▲중국 제이디파워 ‘2016 신차품질조사’ 일반브랜드 45개 가운데 현대차 2위, 기아차 4위를 달성하는 등 세계 양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아우토빌트(AutoBild)誌는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로 매주 70만부를 발행하고 있으며,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 35개국에 자동차 정보를 제공하는 유럽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이다.

[재벌닷컴]

기사 입력 : 2016. 12. 23   
[new] 글로벌자동차시장..중국大戰
[new] 대기업 相生經營 집중분석①
 
[2012] 大韓民國 100대그룹 - 삼성그룹
[2012] 大韓民國 100대그룹..
[2012] 大韓民國 100대그룹..
[2015] 韓國 400대부호(001~100위)
[2015] 韓國 400대부호(101..
[2015] 韓國 400대부호(201..
[30대그룹]中법인 735개..올..